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01. When We Dance
02. If You Love Somebody Set Then Free
03. Fields Of Gold
04. All This Time
05. Englishman In Newyork
06. Mad About You
07. It'S Probably Me
08. They Dance Alone
09. If I Ever Lose My Faith In You
10. Fragile
11. We'Ll Be Together
12. Moon Over Bourbon Street
13. Love Is The Seventh Wave
14. Russians
15. Why Should I Cry For You
16. This Cowboy Song
17. Fragil


03. Fields Of Gold
You'll remember me when the west wind moves upon the fields of barley.
You'll forget the sun in his jealous sky as we walk in fields of gold.
보리밭 들녘을 넘어 서풍이 불어 오면 내가 떠오를 거에요
황금빛 들녘을 걷다 보면 시샘하는 하늘의 태양도 잊게 되겠죠

So she took her love for to gaze awhile upon the fields of barley.
In his arms she fell as her hair came down among the fields of gold.
그래서 그 황금빛 들녘을 잠시 바라보려 그녀는 사랑을 안고 왔죠
그녀는 머리를 늘어뜨리고 가을 들녘의 한복판에서 그의 품에 안겼어요

Will you stay with me, will you be my love among the fields of barley.
We'll forget the sun in his jealous sky as we lie in fields of gold.
내 곁에 있어 주세요 보리밭 들녘에서 내 사랑이 되어 주세요
황금빛 들녘에 함께 누워 있다 보면 시샘하는 하늘의 태양도 잊게 될 거에요

See the west wind move like a lover so upon the fields of barley.
Feel her body rise when you kiss her mouth among the fields of gold.
보리밭 들녁을 넘어 연인들처럼 살랑 거리는 서풍을 보세요
가을 들녘에서 입맟춤을 나누고 행복해하는 그녀를 느껴봐요

I never made promises lightly.
And there have been some that I've broken.
But I swear in the days still left we'll walk in fields of gold, we'll walk in fields of gold.
난 가벼운 약속은 하지 않았어요 그 약속을 어긴 적이 몇 번 있었지만
남은 생애 동안 당신과 황금빛 들녘을 걷겠노라고 맹세해요

Many years have passed since those summer days among the fields of barley.
See the children run as the sun goes down among the fields of gold.
보리밭 들녘에서 보낸 그 여름 날들도 이젠 오래 전 얘기군요
뉘엇뉘엇 넘어가는 햇살에 황금빛 벌판 사이를 뛰노는 아이들을 봐요

You'll remember me when the west wind moves upon the fields of barley.
You can tell the sun in his jealous sky when we walked in fields of gold.
보리밭 들녘을 넘어 서풍이 불어 오면 당신은 날 떠올리겠죠
하지만 황금빛 가을 들녁을 걷다 보면 시샘하는 하늘의 태양이 보일 거에요



개인적으로 가을에 가장 많이 생각나며 또 가장 즐겨 듣는 'Fields Of Gold'
정말 너무너무 좋아하는 곡이다.
왠지 가슴이 뭉클 뭉클해지며, 한없이 슬프면서도 너무너무 행복한...
그런 그런 감정을 안겨주는 특별한 노래...
가을은 훌쩍 지났지만..
여전히 나에겐 특별한 가을 노래로 기억되는 아름다운 곡...
오늘도 조용히 눈을 감고 감상해 본다...
Posted by 뮤즈♡

블로그 이미지
뮤즈♡
Yesterday2
Today1
Total116,780

최근에 달린 댓글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